[TVis] ‘선우용여 딸’ 최연제, 90년대 청춘스타→美한의사…7살 아들 공개 (‘사랑은2’)


사진제공=TV조선 캡처

배우 선우용여 딸 최연제가 근황을 전했다.

최연제와 남편 케빈 부부는 20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2 – 국제연분’에 6년 만에 다시 출연했다. 

최연제는 1993년 영화 OST ‘너의 마음을 내게 준다면’으로 90년대 청춘스타 대열에 합류했다. 그러나 돌연 가수를 은퇴하고 미국에서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선 결혼 11년 만에 어렵게 가진 아들인 이든이 등장해 반가움을 안겼다. 지난 출연 당시 9개월이던 이든은 아빠를 똑 닮아 또렷한 이목구비가 돋보이는 7살 어린이가 됐다.

사진제공=TV조선 캡처

또 최연제는 남편이 지난 3월 뇌하수체 선종으로 뇌 수술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케빈이 두통을 호소하고 구토까지 해서 급하게 병원에 가서 수순을 했다”며 “최악의 경우엔 못 볼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케빈 또한 “담당의가 내 신체 일부를 다시는 쓰지 못할 거란 얘기를 하더라”고 회고했다. 

이어 케빈은 “아내와 저녁을 하면서 ‘만약 시력을 잃으면 마지막으로 보고픈 당신 모습은 우리 결혼할 때 나에게 걸어오던 모습이야’라고 말했다고 전했고 최연제도 “수술하고 나오는데 붕대를 얼굴에 감고 나왔다. 나를 보더니 ‘이제 안 아프다’는 게 첫마디였다”고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제공=TV조선 캡처

아울러 최연제는 미국에서 미국에서 난임 치료 전문 한의사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실제로 그는 이든을 가지기까지 자궁내막증 및 유산과 인공수정 실패를 이겨낸 바 있다. 

유지희 기자 yjhh@edaily.co.kr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