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패장] ‘홈 무패 마침표’ 김완수 KB 감독 “기록은 깨지라고 있는 것, 다시 올라올 거라 믿어”


24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KB와 우리은행의 우리은행 우리WON 2023~24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 김완수 KB 감독이 코트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WKBL

‘패장’ 김완수 청주 KB 감독이 접전 끝에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1차전에서 패한 선수단을 감쌌다. 김 감독은 17경기 연속 홈 무패라는 기록이 깨진 것에 대해 개의치 않아 하면서, “선수들이 다시 치고 올라올 것이라 믿는다”라고 격려했다.

KB는 24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4 여자프로농구 챔프전 1차전에서 아산 우리은행에 62-68로 졌다. 

박지수, 강이슬을 비롯해 두꺼운 선수층을 지닌 KB지만, 승부처인 4쿼터에 우리은행의 기세를 막지 못하며 고개를 떨궜다. 

KB는 이날 전까지 정규리그 15경기 전승을 거둔 단일 시즌 역대 최초의 홈 무패 팀이었다. 부천 하나원큐와의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에서도 2승을 추가해 홈 17전 전승이었다.

이날도 KB는 원투펀치 박지수(20득점 16리바운드) 강이슬(20득점)의 맹활약에 힘입어 우위를 잡는 듯했다. 만원 관중 역시 KB 선수들을 향해 끊임없이 박수를 보냈다. 위기도 있었지만, 이윤미의 깜짝 활약까지 나오며 유리한 고지를 넘봤다.

하지만 승부처인 4쿼터에 우리은행 나윤정과 박지현을 저지하지 못했다. 후반 이지샷을 놓친 것도 뼈아팠다. 결국 KB는 넘겨준 흐름을 되찾지 못했고, 챔프전 우승 확률 71.9percent를 우리은행에 내줬다. 무엇보다 시즌 내내 이어온 홈 무패 행진에 마침표가 찍히며 자존심을 구겼다. 

경기 뒤 취재진과 마주한 김완수 감독은 “많은 팬이 와주셨는데, 홈에서 패해 죄송하다”면서 “(홈 무패) 기록은 깨지라고 있는 것이다. 우리 선수들에게 약이 되지 않을까. 우리는 슬로 스타터이기 때문에, 다시 힘내서 치고 올라올 거라고 믿는다”라고 힘줘 말했다.

김완수 감독은 경기 전 언급한 ‘집중력’에 대해선 잘 이뤄졌다고 돌아봤다. 김 감독은 “정규리그 포함해서 집중력 있게 열심히 하고 있어 긍정적이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쉬운 득점을 놓치며 분위기를 넘겨준 게 패인이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들의 실수라기 보단, 운이 없었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격려했다.

이날 3점슛 3개로 승부처마다 존재감을 뽐낸 이윤미에 대해선 “2차전에서 더 수월하게 갈 수 있지 않을까”라고 반기며 “모두 자기 몫을 해주고 있다. 허예은 선수는 아쉬운 부분이 분명 있었지만, 본인이 느껴야 하는 부분이 있기에 빼지 않았다. 다음에 잘할 거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허예은은 이날 5득점 5어시스트 4턴오버를 기록하며 다소 부진했다.

끝으로 김완수 감독은 “우리은행은 최상의 경기력을 뽐냈지만, 최상의 팀이기도 하다. 하지만 여전히 상대할 자신이 있다. 더 잘 준비해 보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우중 기자 ujkim50@edaily.co.kr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