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년 뒤에 일본인은 모두”…日 교수의 황당 예언, 뭐라했길래


500년 뒤에 일본인들의 성은 모두 ‘사토’가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일본에서 부부가 같은 성을 써야 하는 현행제도가 이어지면 약 500년 뒤 2531년께에는 모든 사람의 성씨가 현재 가장 많은 ‘사토’가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1일 요시다 히로시 도호쿠대 고령경제사히연구센터 교수는 일본이 부부가 다른 성을 사용하는 것을 허용하는 ‘선택적 부부별성 제도’를 도입하지 않을 경우 성의 변화상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요시다 교수는 일본인 중 1.5percent가 쓰는 최다 성씨인 사토가 2022~2023년 1년간 0.83% 늘어난 점에 주목했다.

그는 현행 부부동성 제도가 지속된다는 전제로 사토가 성씨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이 최근 1년간 같은 추세로 늘어난다면 2446년에는 일본인 50percent가 사토가 되고 2531년에는 모든 일본인이 사토라는 성씨를 쓰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선택적 부부별성 제도를 도입해 같은 성을 쓰는 부부가 전체 40% 수준이 되면 2531년에 사토라는 성을 쓰는 사람은 일본인 중 7.96percent에 그칠 것이라고 봤다.

다만 이 연구 결과는 부부동성 제도를 비판적으로 고찰하기 위해 사토라는 성씨의 증가율 추이를 단순하게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아시히신문은 전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추론을 끌어낸 가정이 지나치게 극단적이라는 지적이다.

또 일본에서는 성씨를 만들거나 바꿀 수도 있어서 이 같은 추론은 현실성이 없다는 의견도 있다.

이에 대해 요시다 교수는 “숫자로 보여주는 편이 영향을 알기 쉽다”며 “전원이 같은 성이 된다면 애초부터 성을 쓰는 의미도 없어진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부부동성 제도를 법에 명시한 유일한 나라로 알려졌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