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만엔 입 열었다..이상민,日노래 대놓고 표절? “몰랐다”


[OSEN=김수형 기자]’미우새’에서 이상민이 과거 표절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이 전파를 탔다.

‘미우새’ 7주년 기념 OST프로젝트를 위해 멤버들이 모였다. 제목부터 정하자고 했고, 대망의 노래 녹음을 하기위해 스튜디오에 모였다. 탁재훈은 “최고의 프로듀서”라 소개, 이상민도 “B급감성 중 최고”라며 뮤지를 소개했다. 자작곡 모두 뮤지가 맡았다는 것.

멤버들은 “싸이의 챔피언 노래 비슷하다더라”고 했고, 김희철이 놀리기 시작했다.뮤지는 “정확히 알아야할 사실, 장르의 유사성은 생각해야한다”고 했다 이에 탁재훈은 “아리송한게 낫지, 옛날에 넌 대놓고 불렀다”며 이상민의 표절시비를 언급했다.

앞서 이상민은 김희철이 “형이 추억하고 싶지 않은 날짜. 960105. 96년 1월 5일에 ‘천상유애’ 일본 노래 표절 의혹”이라며 과거 사건을 언급하자, “그거 나자마자 활동 중단했다”라며 답답함을 토로한 바있다.

김종국과 탁재훈은 “번안곡, 개사 수준, 아닌척하고 불렀다”고 하자 이상민은 “아닌 척이라니 몰랐다”며 해명했다.    /ssu08185@osen.co.kr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