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패 롯데의 위안… 전미르와 레이예스



전미르, 레이예스

개막 2연패로 고개를 떨군 롯데에도 위안이 있었다. 신인 투수 전미르(18)와 베네수엘라산 외인 타자 빅터 레이예스(30) 활약이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