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마다 열리던 세계수영선수권…2년 연속 개최, 왜?


한국 수영 황선우(20·강원도청)는 25일 열린 2023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동메달을 거머쥐며 한국 최초로 2회 연속 세계수영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됐다. 작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선 같은 종목에서 은메달을 땄다. 황선우가 이런 영예를 누릴 수 있었던 배경엔 실력과 함께 두 해 연속 세계선수권이 개최되는 뜻밖의 ‘행운’도 작용했다.

한국 수영 황선우. /연합뉴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