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만난 尹·시진핑… “좋은 성과 바란다” “한중 협력하자” 덕담



APEC 정상 만찬의 尹대통령 부부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6일(현지 시각) 미 샌프란시스코 리전 오브 아너(Legion of Honor) 미술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면서 일본 등 4국 정상과 연쇄 양자 회담도 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교통 체증이 빚어지자 차에서 내려 윤 대통령이 기다리는 회담장까지 걸어서 이동했다. 관심이 쏠렸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은 이날 열리지 않았다. 대신 윤 대통령은 APEC 회의장에서 시 주석을 만나 짧은 환담을 했다. 한·미·일 3국 협력을 공고히 다지면서 한중 관계 관리를 위한 양자 외교전을 모색한 것이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