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나우두, 호날두도 하지 못한 대기록…비니시우스가 해냈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연합뉴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가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스페인 슈퍼컵)에서 새 역사를 썼다.

레알 마드리드는 15일(한국 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알아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슈퍼컵 결승에서 바르셀로나를 4 대 1로 완파했다. 지난 대회에서는 바르셀로나에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으나, 이번 대회에서 말끔히 설욕했다.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맞대결을 ‘엘 클라시코(El clasico)’라 불리며 세계적인 라이벌 매치로 꼽힌다. 스페인어로 ‘고전의 승부’라는 뜻대로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지난 시즌에도 라리가 1, 2위를 차지했다.

엘 클라시코가 2년 연속 슈퍼컵 결승에서 성사됐고, 레알 마드리드는 대회 통산 13번째 트로피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역대 최다 우승 기록(14회)을 보유한 바르셀로나가 3 대 1 승리를 거둔 바 있다.

레알 마드리드가 일방적인 공세를 펼친 가운데, 그 중심에는 비니시우스가 있었다. 전반 10분 만에 멀티 골을 완성한 그는 페널티킥 득점까지 추가해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비니시우스의 해트트릭은 2021-2022시즌 라리가 레반테와 경기 이후 2년 만이자 커리어 두 번째다.

또 비니시우스는 엘 클라시코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역대 4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이상 인터 마이애미), 카림 벤제마(알 이티하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는 브라질 국가대표 선배인 호나우두는 물론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도 해내지 못한 업적이다. 특히 호날두는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20골을 넣었음에도 해트트릭을 달성한 적은 없었다.

비니시우스는 이날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됐다. 축구 통계 매체 스쿼카는 “비니시우스는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첫 번째 브라질 선수가 됐다”고 전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