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비리근절” 전 직원 서명, 이러면 끝인가요


한국전력공사가 지난 5월 30일부터 약 2주간 휴·정직자를 제외한 전 직원 약 2만3000명에게 ‘겸직 금지 의무 준수 및 태양광 비리 근절 서약서’에 서명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를 두고 에너지 업계에선 “문재인 정부 5년 내내 엉터리 에너지 정책의 꼭두각시가 되어 태양광 투자에 돈을 쏟아붓고 직원들의 태양광 비리를 내버려두더니 뒤늦게 무슨 보여주기식 쇼냐” “비리 막을 시스템을 만들어야지 종이에 서명받는다고 문제가 해결되느냐”는 비판이 나옵니다.

10일 한전에 따르면, 서약서에는 “임직원 본인 명의의 태양광 발전 등 전력 사업은 물론, 겸직으로 판단될 여지가 있는 가족 등 지인 명의의 태양광 발전 사업을 실질적으로 소유하거나 운영상 참여도 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합니다. 또 “태양광 발전 등 전력 사업과 관련해 사적 이해관계가 있을 경우 신고해야 하며, 직무 관련 영리 행위 등을 금지하는 ‘임직원 행동 강령 및 행동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Supply hyperlink 신림노래방알바-seoul-010-8956-8388,카톡:bb001224신림노래방알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