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그룹 경영권 분쟁, 일단 형제 측이 유리


한미그룹 경영권 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의 주요 주주인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지분 12.15%)이 임종윤·종훈 형제 측의 손을 들어주면서, 두 형제가 경영권을 확보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미그룹은 창업주 고(故) 임성기 회장의 아내 송영숙 회장과 딸인 임주현 사장, 그리고 장·차남인 임종윤·종훈 사장 간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다. 현재 경영권을 쥔 송 회장 모녀 측이 과도한 상속세 문제 해결과 경영 안정을 이유로 소재·에너지 전문 기업 OCI와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한미사이언스 송영숙 회장(왼쪽)과 장녀인 임주현 사장/ 조선DB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