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운동권 정치인에 미안한 건 없지만, 청년들에겐 너무 미안”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대학생들과 만나 “운동권 정치인들에게 죄송한 마음은 전혀 없지만 지금의 청년 여러분들께는 죄송한 마음이 매우 크다”고 했다. 청년들과 정책을 토론할 때는 “청년 여러분들의 눈치를 많이 보겠다. 그렇지만 허황된 걸 말하진 않겠다”고도 했다. 한 위원장이 취임 후 대학생들과 공식 행사를 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