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조선,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


한국 국적 유조선이 걸프 해역(페르시아만)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됐다고 이란 현지 매체와 외신들이 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선박에는 한국인 선원 5명을 포함해 인도네시아·베트남·미얀마 국적 선원 등 20명이 타고 있었다. 우리 정부는 이날 “우리 선박이 이란 당국에 억류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청해부대를 호르무즈해협에 급파했다.

이란에 나포되는 한국 유조선 - 4일(현지 시각) 나포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 국적 유조선(왼쪽)이 걸프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의 선박과 이동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 선박은 이란의 항구도시 반다르아바스 인근으로 이동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AFP 연합뉴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