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뉴스 채널 YTN (채널24)


[앵커]
중국의 한 중학교 실내 체육관 천장이 무너져 여자 배구부 선수와 코치 등 11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바로 옆 공사장에서 체육관 옥상에 건축용 흙 포대를 쌓아뒀는데, 최근 폭우로 물을 잔뜩 머금으면서 무게를 견디지 못한 걸로 보입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천장이 뻥 뚫린 건물 잔해 위에서 구조 작업이 한창입니다.

중국 동북부 헤이룽장성에 있는 중학교 실내 체육관이 무너져 내린 건 그제(23일) 오후 3시쯤.

훈련 중이던 여자 배구부 선수와 코치 등 19명 가운데 15명이 파묻혔습니다.

밤샘 구조 작업이 이어졌지만, 끝내 11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병원 관계자 : 우리 병원엔 세 명의 환자가 왔는데, 생명에 지장은 없어요. 학생 두 명은 괜찮지만, 나머지 한 명은 중상입니다.]

한시가 급한 순간에 사고 현장에선 진흙 포대를 치우느라 구조가 그만큼 늦어졌습니다.

바로 옆 공사장에서 체육관 옥상에 ‘진주암’이라는 건축 자재를 쌓아뒀던 겁니다.

공안 당국은 최근 폭우로 포대가 잔뜩 물을 먹으면서 천장이 무게를 견디지 못한 걸로 보고 시공 책임자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리주 / 중국건재공업연합회 진주암협회 부회장 : 진주암은 흡수율이 매우 높아서 물을 먹으면 무게가 두 배로 뜁니다. 야외에 쌓아두려면 비 가림막을 덮어야 합니다.]

앞서 지난 20일 상하이에서도 폭우가 내린 뒤 실내 배드민턴 경기장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지난 6일 후난성에선 33층 건물 외벽이 인도로 떨어져 폭격을 당한 듯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습니다.

중국에선 매년 장마철마다 붕괴사고가 잇따라 고질적인 부실시공, 이른바 ‘두부공정’이 도마에 오르곤 합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