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의대 연구소, 표절 의혹 교수 4명 논문 대거 철회키로



하버드대는 논문 조작 의혹을 받는 의과대학 교수 4명의 논문 6편을 철회할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최고 명문대로 꼽히는 하버드대의 부속 기관인 데이나-파버 암 연구소가 최근 실험 데이터 조작 의혹을 받는 연구원 4명의 논문을 대거 철회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연구소는 네 명이 참여한 연구 여섯 건과 관련한 논문을 철회하고 논문 31건에 대해선 수정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들 네 명은 모두 하버드의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연구소의 ‘연구 무결성 책임자’인 배럿 롤린스 박사에 따르면 연구소 최고 경영자(CEO) 로리 글림처 교수, 윌리엄 한 연구소 최고 운영 책임자(COO), 임상 연구 책임자인 아이린 고브리얼 교수, 다발성 골수종 센터의 책임자 케네스 앤더슨 교수 등이 해당 의혹을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일부 논문에 대해선 논문을 게재한 학술지에 이미 철회 및 수정 요청이 접수됐다고 한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