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장, 또 퇴장…들끓었던 사직 판정논란, 하루 전 대구도 아쉬운 판정이 있었다 “김상수도 의아하다는 제스처 취했다” 삼성 싹쓸이 당할 뻔…[이슈포커스]


22일 삼성 김태훈이 던진 투심패스트볼을 KT 김상수가 놀라 피하고 있다. 사구로 출루했지만 화면상 공은 헬멧에 맞지 않은 것으로 보여 논란이 됐다. SPOTV2 중계화면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판정 문제로 시끌벅적했던 23일 부산 롯데-키움전.

헤드샷 여부를 확인하는 KT위즈 이강철 감독. SPOTV2 중계화면

하루 전인 22일 대구 삼성-KT전에서도 판정 논란이 있었다. 다만, 누구도 확신을 못해 유야무야 조용히 넘어갔다.

비디오판독이냐 심판진 합의냐를 묻는 삼성 박진만 감독. SPOTV2 중계화면

상황은 이랬다.

22알 KT전에서 피칭하는 삼성 김태훈.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2-1로 앞선 KT의 7회초 공격.

2사 1,2루에서 KT 김상수가 볼카운트 2B-1S에서 삼성 김태훈의 시속 142㎞ 얼굴쪽으로 날아든 몸쪽 투심 패스트볼에 화들짝 놀라며 뒤로 넘어졌다. 순발력 있게 뒤로 제끼면서 가까스로 대형사고를 피했다.

심판진은 몸에 맞는 공을 선언했다. 김상수가 1루로 나가 2사 만루.

심판진은 2~3분 동안 내부 논의를 거친 끝에 몸에 맞는 볼을 선언했다. KT 이강철 감독과 삼성 박진만 감독이 모두 한차례씩 심판진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민호 심판은 “몸에 맞는 공을 선언했다. KT 측에서 ‘헬멧에 맞지 않았느냐’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고, 확인 결과 변화구로 판명돼 헤드샷 퇴장은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음날인 23일 취재를 통해 정황 파악을 했다.

KT 이강철 감독은 “당시는 맞은 줄 알고 헤드샷 여부를 문의했다. 그 때는 무슨 소리가 났다고 더그아웃 선수들이 얘기하길래 헬멧에 맞은 줄 알았는데 경기 끝나고 화면으로 보니 안 맞았더라. 김상수도 안 맞은 것 같다고 의아해 했다”고 했다.

삼성 박진만 감독은 “비디오 판독을 하는건지 심판진 합의로 끝나는 건지 여부를 물었다. 소리가 나니까 순간 맞은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양 쪽 더그아웃 사령탑과 선수들도 모두 헷갈렸던 상황. 심판도 당연히 착각할 수 있다. 심지어 그 순간 소리가 났다는 다수의 증언까지 있었다.

다만, 확인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었음에도 최종적으로 오심이 된 결과는 아쉽다.

양 구단 감독의 요청에 의해 비디오 판독 절차가 이뤄지지만 어차피 확보된 영상이라면 이런 심판 합의 상황에서 빠르게 활용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가장 큰 가치를 둬야 할 것은 경직된 제도 사수가 아니라 정확한 판정이기 때문이다.

김태훈은 2사 만루에서 알포드를 삼진 처리하고 이닝을 끝냈다. 삼성은 7회말 곧바로 3득점해 경기를 뒤집은 끝에 5대2로 승리했다. 만약, 알포드에게 적시타를 맞아 달아나는 점수를 허용했다면 삼성으로선 치명타가 될 뻔 했다. 7회 역전도 힘들었을 수 있다. 자칫 후반기 첫 안방 3연전에서 싹쓸이를 당했을 지 모를 아찔한 순간이 조용히 지나갔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