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이젠 친문 핵심 노려… 지역구 표적 출마



더불어민주당에서 ‘친문’ 의원 지역구에 ‘친명’ 인사들의 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을 한 임종석·노영민 전 실장을 향해선 불출마 요구가 계속됐다. 공천관리위원회 심사를 앞두고 공천 경쟁이 ‘친문 대 친명’ 구도로 흐르고 있는 것이다.

친명 인사들이 지역 기반이 부족한데도 현역 친문 의원들에게 도전하는 건 ‘개딸 지지를 얻으면 경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예측이 깔려 있기 때문이다. 이재명 대표의 측근인 이연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지난 20일 충북 청주 흥덕 출마 입장을 밝히면서 “도종환 의원에게 도전한다. 비전과 목표 없는 기득권 연장의 낡은 틀을 깨겠다”고 했다. 도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대표적 친문 인사로 꼽힌다. 이 부원장은 서울 동작 출마를 준비해 왔지만 총선을 80여 일 남기고 지역구를 바꿨다. 이 부원장은 통화에서 “당 주요 인사들과 상의한 결과”라고 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