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장 오는 게 즐거워졌다”… 박진주, 주우재에 호감 고백 (‘놀뭐’)[종합]


놀면 뭐하니’. 사진 I MBC

박진주가 주우재에 호감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연출 김진용 장우성 장효종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멤버들이 ‘축제계의 유재석’이라고 불리는 MC 섭이와 함께 ‘놀뭐대학교 축제’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MC는 “이 자리를 빌려서 멤버들에게 고백하고 싶은 게 있는 학생은 단상 위로 올라오라“고 했고, 박진주가 가장 먼저 단상에 올랐다. 그는 무용과를 나왔다고 소개하며 “놀뭐대를 다니면서 멤버들이 저를 무시한다. 생각보다 제가 더 똑똑하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고 싶다. 주우재 오빠가 특히 나를 무시했다”라며 주우재를 지목했다.

이에 하하는 “둘이 사귄다. 썸 탄다”라 말하며 이들을 놀렸다. 박진주는 “아니야~ 주우재 오빠가 저를 좋아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이루어질 수 없는 사이다”라 말하며 선을 그었다. 주우재의 표정은 어두워졌고, 멤버들은 “키 차이 X설렌다”며 둘을 놀리기도 했다.

박진주는 주우재를 바라보며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시간이 돼서 말하는 건데, 오빠가 ‘놀면 뭐하니’ 오고 나서 촬영장 오는 게 즐거워졌어”라고 고백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주우재는 “토할 것 같다”며 고개를 돌렸다.

놀면 뭐하니’. 사진 I MBC

하하는 단상에 올라 “법학과를 나왔다”며 “매일 도서관에만 틀어박혀 있어서 사람들이 잘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우재는 “일어서서 해라”고 외쳤고, 하하는 “키 180cm 이상은 다 고소하겠다”며 그를 협박했다. 이어 그의 노래인 ‘당기디 방’ 노래를 부르며 소리 지르라고 호응했지만, 아무 반응이 없자 “다 고소한다”고 말해 웃음을 남겼다.

또한 ‘영문학과’로 자신을 소개한 이미주는 플러팅 댄스를 선보였다. 그는 “제 무대가 마음에 들었으면 무대 위로 올라와 달라”고 자신 있게 외쳤다. 그러나 멤버들 모두 웃음을 참으며 경멸해 그를 민망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이이경은 ‘서커스 학과’라며 이색적인 자기소개를 펼쳤다. 그는 “서커스의 기본 3요소 중 하나는 물구나무다. 기본을 보여 드리겠다”라며 현란한 몸짓을 보였다.

이어 그의 이상한 동작과 정상적인 물구나무 퍼포먼스에 스튜디오는 포복절도했다. 이이경은 어리둥절한 얼굴로 “왜 성공했지?”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MBC ‘놀면 뭐하니?’는 오는 30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지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