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동기 무덤서 여전사 유해…신화속 ‘아마조네스’ 실재했나


송고시간2024-03-25 16:13

아제르바이잔 나흐츠반서 무기 등과 함께 여성 유해 발굴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그리스 신화 속 불멸의 여전사들로 구성된 아마존 왕국이 실재했을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유적이 발굴됐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아제르바이잔 나흐츠반에 있는 청동기 시대의 공동묘지에서 보석과 날카로운 화살촉, 청동 단검, 끝에 못 같을 걸 박아놓은 곤봉 모양의 무기인 전곤(戰棍)과 함께 묻혀 있던 여성 유해가 나왔다.

고고학자들은 이번에 발굴된 여성이 4천여년 전 살았던 전설의 여성 부족 아마존 왕국의 여전사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아마존, 혹은 아마존의 복수형인 아마조네스 부족은 남성 없이 여자들로만 이뤄진 사회로, 활과 화살을 능숙하게 사용하는 용맹한 여전사로 이름을 떨쳤다.

기원전 12세기 트로이 전쟁 시기에 존재했다고 알려져 있으나, 이들의 존재를 뒷받침할 확실한 유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학자인 베타니 휴즈는 이번 발견에 대해 고대 그리스 전설과 신화 뒤에 진실이 자리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휴즈는 이전에도 러시아와 아르메니아, 카자흐스탄 국경 인근 지역에서 아마존 여전사로 추정할 수 있는 유해들이 여러 차례 발견됐었던 점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러 곳에서 발견된 유해들에 여성이 활과 화살을 광범위하게 사용했음을 보여주는 흔적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발굴된 여성 유해에서 화살을 너무 많이 사용해 뒤틀린 손가락과 승마로 인해 벌어진 골반이 공통적으로 관찰됐다면서 이는 지속적으로 말을 타고 활쏘기를 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휴즈는 나흐츠반 공동묘지 유적에서 유해와 함께 홍옥수로 만들어진 목걸이도 함께 출토됐다면서 이는 무덤의 주인이 지위가 높은 사람이었음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그리스 신화 속 아마존족은 알려진 세계의 가장자리에 사는 가공할만한 여전사로 두려움의 존재였다.

신화 속에서 헤라클레스는 12개의 시련 중 하나로 아마존 여왕 히폴리테의 황금 허리띠를 가져와야 했다.

트로이 전쟁의 영웅 아킬레우스는 전투에서 자신의 칼에 죽은 아마존 여왕 펜테실레이아의 투구가 벗겨져 아름다운 얼굴이 드러나자 죽은 그녀와 사랑에 빠졌다.

아킬레스와 아마존 여왕 펜테실레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