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 재벌가’ 윤태영, 돈으로 소라 다 살 기세.. 소라사냥꾼 변신


‘안싸우면 다행이야’ 장민호, 윤태영, 김지석, 양세형이 통발로 서열을 결정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 131회에서는 장민호, 윤태영, 김지석, 양세형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네 사람은 ‘꼬마 선장’ 양세형 덕분에 먼바다에 던져 놓은 통발을 건지러 나선다. 통발마다 이름까지 적어 놨던 이들은 이를 통해 내기까지 한다고. 통발 결과물에 따라 서열을 나누기로 한 가운데, 과연 누가 ‘통발왕’에 등극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또한 안정환은 배를 운전하는 양세형을 보고 배 면허를 따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불태운다. 그는 “나는 더 높은 단계인 크루즈 면허를 따서 참치를 잡으러 나가겠다”고 선언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치열했던 통발 내기 후 이들은 해루질에 재도전한다. 이때 첫째 날에는 허당기 가득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던 부자형 윤태영이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는 전언. 소라 맛을 보고 각성해 ‘소라 사냥꾼’으로 변신했다는 윤태영의 해루질이 궁금해진다.

한편 통발 내기 결과와 윤태영의 달라진 해루질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MBC ‘안다행’은 오는 10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Source link 신림노래방알바-seoul-010-8956-8388,카톡:bb001224신림노래방알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