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분담금 3100억 냈는데… 위례신사선, 10년째 첫삽도 못떠


4만6000가구가 입주해 있는 위례신도시와 서울 강남 신사역을 잇는 위례신사선(위신선) 사업이 아파트 입주 10년이 넘도록 지체되면서 주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경우는 위례신도시 주민들이 이미 1가구당 약 700만원씩, 총 3100억원을 위신선 건설 명목으로 분양가 납입 때 함께 냈는데, 지금까지 진척이 없어 더욱 비판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위례신도시를 조성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은 위신선 건설비로 받은 돈에 대한 이자만으로도 지금까지 1000억원가량을 챙겼다.

서울 송파구와 경기도 성남시, 하남시의 3개 지자체에 걸쳐 조성된 위례신도시의 모습. 2013년 첫 입주가 시작됐지만, '위례~신사선'은 아직 착공 일정조차 못 잡고 사업이 계속 연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