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액에도 생식기능 영향 미치는 미생물 집단 있다”


송고시간2024-01-25 08:46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남성의 정액도 독자적인 미생물 집단을 가지고 있으며 그 가운데는 생식 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박테리아들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의대 비뇨기과 남성의학 연구실의 바딤 오사드치 박사 연구팀이 성인 남성 73명의 정자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Information)가 24일 보도했다.

이들 중 27명은 정자의 운동성(motility)에 문제가 있었고 20명은 정액 속 정자의 농도가 비정상이었다. 나머지는 생식 기능이 정상이었다.

정액 속에 서식하는 락토바실루스 이너균이 정자에 염증을 유발, 정자의 운동성을 손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정자의 운동성이 비정상인 27명은 정자의 운동성이 정상인 46명보다 이 세균의 수가 현저히 많았다.

이 세균은 앞서 여성의 질에 사는 미생물 집단에서도 발견됐고, 여성의 생식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선행 연구 결과가 있다.

또 정액 속 정자의 농도가 비정상인 20명은 정자의 농도가 정상인 53명보다 슈도모나스 스투체리균과 슈도모나스 플루오리센스균이 많고 슈도모나스 푸티다균은 적었다.

연구팀은 이 새로운 사실이 정액의 미생물 집단과 생식 기능 사이의 복잡한 관계를 밝혀내기 위한 보다 종합적인 연구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Stories) 최신호에 발표됐다.

난자를 향해 달려가는 정자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