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살아 보세”… 나이지리아에 개혁 깃발 올랐다



지난 5월 29일(현지 시각) 볼라 티누부 나이지리아 신임 대통령이 수도 아부자의 독수리 광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티누부 대통령은 보조금 폐지와 중앙은행 수술 등 과감한 개혁으로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보유한 대국이자 최대 산유국임에도 범죄 만연과 정부 무능 탓에 빈곤을 벗어나지 못해온 나이지리아에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집권 여당 후보로 당선돼 두 달 전 취임한 볼라 티누부(71) 대통령이 부당한 보조금 폐지, 중앙은행 수술 등 과감한 개혁에 빠르게 착수하면서 나이지리아가 ‘뭘 해도 안 되는 나라’라는 오명으로부터 벗어날지 모른다는 기대감이 번지는 중이다.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티누부 대통령이 취임 후 두 달간 예상을 깬 빠른 속도로 기득권을 흔들고 개혁을 단행함으로써 변화를 바라는 나이지리아인들에게 충격과 기쁨을 안겨주고 있다”고 전했다.



Supply hyperlink

““잘 살아 보세”… 나이지리아에 개혁 깃발 올랐다”의 40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