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한국인 많이 하는 투어서 ‘끔찍한 사고’…”안전장비도 없어”


베트남 사막에 일몰을 보러 가는 이색 코스로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지프 투어입니다.

과속은 기본, 앞서 가는 차량을 앞질러 가는 아찔한 난폭 운전이 펼쳐집니다.

“역주행!”

지난 17일, 이렇게 한참을 달리던 노란색 지프 차량이 갑자기 뒤집히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차량에 타고 있던 이수진 씨 일행 4명이 모두 크게 다쳤습니다.

고등학교 친구들과 10주년 우정 여행을 떠난 길이 끔찍한 사고로 이어진 겁니다.

[이수진 / 지프 투어 사고 부상자 : 커브를 돌려고 하는 상황이었는데, 풀 악셀을 밟아버리시더라고요. 한 3~4차례 정도 저희 차는 구르게 되었고 마지막에 이제 아예 거꾸로 전복이 되면서 저희는 일단은 갇힌 상태가 되었고요.]

안전장치가 허술했단 증언도 나왔습니다.

에어백은커녕 안전벨트가 아예 없거나, 있어도 제 기능을 못 했다는 겁니다.

[이수진 / 지프 투어 사고 부상자 : 저는 운전자 뒤에 앉아 있었고 안전 장비는 그냥 하나도 없었어요. 뒷자리는 아예 (안전벨트가) 없었던 것도 맞고 저희 자리는 안전벨트 줄 자체가 그냥 안 당겨지는 그런 그거였어 가지고 안전벨트를 할 수가 없었어요.]

사고가 나자 해당 여행 중개업체는 여행자 보험과 실비 보험에 대한 자기부담금을 최대한 지원하고 위로금도 지급하는 등 중개업체로서 도의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함께 여행길에 올랐다 사고를 당한 박 모 씨는 보험이나 유의사항을 사전에 안내받지 못했다며 분통을 터트립니다.

[박 모 씨 / 지프 투어 사고 부상자 일행 : 한국 업체 측이나 현지 업체 측에서 저희에게 따로 안전에 관한 유의사항이나 보험 사항 같은 거는 전혀 안내를 해준 게 없습니다.]

한국인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베트남 지프 투어 사고는 이번뿐만이 아닙니다.

지난해 10월, 안전벨트가 설치되지 않은 지프에 타고 있던 한국인 관광객 4명이 폭우로 불어난 계곡을 지나다가 급류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지난 1월에도, 한국인 관광객이 탄 지프가 트럭과 추돌하는 등 교통사고가 빈번히 나자 주호치민 총영사관은 안전에 유의하고 보호 장비를 꼭 착용하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윤태인입니다.

촬영기자ㅣ이영재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