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정 “귀한 ‘싱글 인 서울’, 이동욱과의 모든 순간이 좋았다”[인터뷰]


임수정이 ‘거미집’ 에 이어 ‘싱글 인 서울’로 쉼 없이 관객들과 만난다. 사진 I 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설명임수정이 ‘거미집’ 에 이어 ‘싱글 인 서울’로 쉼 없이 관객들과 만난다. 사진 I 롯데엔터테인먼트

‘멜로퀸’ 임수정(44)이 돌아왔다. ‘멜로킹’ 이동욱과 함께한 로코 영화 ‘싱글 인 서울’을 통해서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고 ‘귀하다’란 생각이 들었다”는 그는 “워낙 장르물이 인기를 끌고 로맨스 장르물이 오랜만이었기 때문에, 더군다나 이동욱 배우가 출연한다고 해 고민 없이 하겠다고 했다. 내 영화지만 보면서 모처럼 설렜고 좋았다”며 웃었다.

그녀의 신작,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은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이동욱 분)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임수정 분)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썸타는 이야기를 그린다. 비혼주의가 유행인 요즘 딱 공감가는 설정에 기대했던 몽글몽글한 분위기, 기대 이상의 말맛까지 장착했다.

“감독님이 워낙 유쾌하신 분이라 현장도 웃음이 가득했어요. 유난히 소통이 잘 됐고요. 이미 시나리오 자체가 완성도가 높은 상태에서 사이사이 배우들의 넘치는 아이디어들로 채워가 재밌었어요. 동욱 씨와의 호흡이요? 더할 나위 없이 좋았죠. 모든 순간이 다 좋았어요, 정말로!(웃음)”

연인 아닌 스스로에게 선물하고, 퇴근 후 회식은 무조건 거절, 자신만을 위한 시간이 가장 좋은 남자 영호는 혼자라서 편하고 매일이 설렌다. 반면 일할 때 빼곤 허당인 현진은 늘 연애가 고프지만 매번 헛다리만 짚는다. ‘도끼병’의 일인자이자 진격의 ‘직진녀’. 그래서 매번 커플 성사에 실패한다. 극과극 싱글 남녀의 썸은 커플로 이뤄질까.

‘싱글 인 서울’ 이동욱 임수정. 사진 I 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설명‘싱글 인 서울’ 이동욱 임수정. 사진 I 롯데엔터테인먼트

연애 경험이 부족한, ‘금사빠’지만 사랑스러운 ‘현진’을 연기한 그는 “그래서 귀여웠다. 정말 맑고 순수하다. 항상 사랑을 갈구하고, 마음을 표현하는데 거리낌이 없는 친구”라며 “나 또한 호감가는 사람이 생기면 마음을 망설임 없이 표현하는 편인다. 아, 그렇다고 문자 하나 하나에 일희일비하진 않는다”고 농을 던졌다.

‘싱글만이 답’이라고 외치는 ‘영호’에 대해서는 “답이 아닌데, 편집장인 현진이 입장에서도 답답할 노릇”이라며 “다만 싱글이 답은 아니더라도 꽤 괜찮다고는 생각한다. 나 또한 싱글 라이프를 여전히 즐기고 있고, 하고 싶은 대로만 할 수 있는 자유로움이 좋다”고 공감했다.

“다행히 외로움을 잘 안 타는 편이라 혼자서도 잘 다녀요. 다만 제가 해석한 현진은 그래도 늘 누군가 옆에 있기를 바라고, 친구나 애인에게 사랑받기를 원하는 인물인 것 같아요. 그 마음 또한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죠. 작품 속에 나오는 모든 싱글들의 마음과 고민, 감정을 다 이해할 수 있어서 더 좋았어요. 그런 현실감이 우리 작품의 강점 중 하나고요.”

임수정은 오랜만의 멜로 영화에 행복해했다. 사진 I 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설명임수정은 오랜만의 멜로 영화에 행복해했다. 사진 I 롯데엔터테인먼트

임수정은 최근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해 1년째 소속사 등 매니지먼트 없이 홀로 활동 중인 사실을 털어놔 화제를 모았다. 이날 인터뷰 현장에도 택시를 타고 왔다고 했다.

“자차를 타고 오려다 오랜만에 삼청동에서 좀 놀다 가고 싶어서 택시를 탔다. 여기저기 예쁜 곳이 많다고 해 운동화도 가져왔다”며 환하게 웃는다. 불편함이나 불안감은 없는지’ 묻자 “불편함 투성이”란다.

그는 “큰 의도를 갖고 혼자 일하겠다고 한 건 아니고, 올해 일보단 개인적인 시간을 더 가지려다 보니 여기까지 오게 됐다”면서 “전작 ‘거미집’으로 칸에도 다녀오고 ‘싱글 인 서울’ 개봉을 앞두고 예능까지 나갔다. 스스로도 놀라울 정도로 혼자서 해내고는 있는데, 당연히 함께 할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거미집’은 임수정이 영화 ‘장화, 홍련’으로 처음 인연을 맺었던 김지운 감독과 다시 만난 작품이다. 특히 ‘거미집’이 개봉한 올해는 두 사람이 처음 함께한 ‘장화, 홍련’이 개봉 20주년을 맞아 더욱 뜻깊었다. ‘거미집’은 지난 5월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돼 국내외 평단 및 매체들의 극찬을 받았지만 정작 개봉 후 국내에서는 흥행에 실패했다. 손익분기점에 한참 못미치는 31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는데 그쳤다.

임수정은 “칸 영화제에서도 그렇고 국내 언론 시사회 했을 때도 다들 이 영화를 너무 좋아해주셨기에 참 기뻤다. 모든 창작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 좋았다”면서 “사실 관객 스코어는 만든 사람들의 입장에선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쉽긴하지만 시간 차를 두고서라도 언젠가는 더 많은 대중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시기가 올거라고 믿고 있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 시장이 많이 어려워졌다고 하지만, 그래도 좋은 영화는 시간이 지나도 언젠가는 관객들이 (어떤 방법으로든) 찾아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소신을 덧붙였다.

임수정은 연기뿐만 아니라 제작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사진 I 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설명임수정은 연기뿐만 아니라 제작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사진 I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 분야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임수정은 “일각에서 매니지먼트 회사를 제가 직접 차려보는 게 어떻겠냐는 의견들도 주시는데 그것보다는 제작 분야에서 마음 맞는 사람들과 일해보고 싶다. 굳이 법인을 안 차리더라도 해보고 싶은 작품이 생기면 기획, 개발로 참여해 작은 규모의 영화라도 작품성있는 것들을 함께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직접 글을 다 쓰진 않더라도 스크립트 단계에서 참여해서 함께 제작해보고 싶어요. 실제로도 아이디어를 내 함께 논의 중인 프로젝트들이 몇 개 있고요. 넓은 시장을 보고 활동하고 싶은 마음이 커요. 관심사가 좀 넓어져서, 여유를 가지고 좋은 팀을 만나려고 기다리고 있어요. 연기뿐만 아니라 프로듀싱, 제작, 시나리오 기획 등 콘텐츠 관련 다양한 부분에 참여하고 싶은 욕구가 있고, 꿈도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잘 맞는 팀을 찾고 있어요.”

그러면서 “유럽이나 할리우드 여성 배우들, 예컨대 마고 로비 같은 배우가 요즘 제작자로도 나서고 있지 않나. 해외에선 여성 배우들이 제작사를 차려서 예산은 적더라도 작품성있는 작품에 제작 및 출연, 프로듀싱까지 하고 있다. 그렇게 해서 영화제도 가고 흥행에 성공하는 일들이 있다.

한국은 아직 여성 배우들에게 그런 기회가 많지 않지만 남성 배우들이 그걸 실천하는 경우들은 종종 있다. 조금씩 관심을 갖고 해나가다 보면 10년, 20년 안에는 그런 일도 제가 병행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소망했다.

배우로서도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기존에는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얼굴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무섭고 강렬한 것보단 자연스럽지만 감동스러운 것에 좀 더 끌리는 요즘이고요. 더 많이 내려놓고, 코미디 연기에도 도전해보고 싶어요.”

이동욱·임수정 주연의 로코 영화 ‘싱글 인 서울’은 29일 개봉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Supply hyperlink

“임수정 “귀한 ‘싱글 인 서울’, 이동욱과의 모든 순간이 좋았다”[인터뷰]”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