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배달비 반값으로 내리고 카카오톡 입점도… 고물가에 배달비 경쟁 심화


배달 앱들이 생존을 위한 몸부림에 나서고 있다. 고물가에 배달비마저 부담스러워지면서 작년 말부터 ‘탈 배달앱’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달 앱들은 배달비 할인과 무료 배송·자사 앱 아닌 플랫폼에서 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생존법을 모색 중이지만 송년회 등으로 배달 수요 줄어드는 ‘배달 비성수기’인 연말 실적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배달앱들은 각종 할인 내세우고, 다른 플랫폼에서 배달 서비스 제공하는 등 생존법을 모색하고 있다.

요기요, 카카오와 손잡고 '주문하기 by 요기요' 서비스 출시(요기요 제공)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