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 상품권 구매 한도 50만원 확대…노래방도 사용 [설 민생대책]


정부, 명절 전통시장·소상공인 지원

온누리상품권 가맹 제한 해제

정부가 소상공인 지원 방안으로 올해 상반기에 한해 전통시장 사용분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상향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못골시장이 명절 상차림 준비를 위해 장보러 온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소상공인 지원 방안으로 올해 상반기에 한해 전통시장 사용분 소득공제율을 현행 40percent에서 80percent로 상향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못골시장이 명절 상차림 준비를 위해 장보러 온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명절 연휴에 맞춰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매출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 개인 월(月) 구매 한도를 50만원 늘리기로 했다. 골목형 상점가 지정 요건도 자율화한다. 가맹 제한을 해제해 노래방과 헬스장 등에서도 온누리상품권을 쓸 수 있다.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목적으로 올해 온누리상품권 개인 월 구매 한도를 50만원 확대한다. 지류형은 100만원에서 150만원, 충전식 카드형과 모바일은 각각 1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는다.

골목형 상점가 지정 요건은 지방자치단체가 자율로 정하도록 했다. 온누리상품권 가맹 제한을 해제해 노래방과 동물병원, 헬스클럽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환전 폭도 기존 6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커진다. 성수품 구매 자금에는 상인회당 최대 2억원까지 대출 지원한다. 점포당 최대 1000만원까지 융자 가능하다. 총예산은 50억원이다.

전통시장에서 쓴 카드 사용액 소득공제율은 상반기에 한해 40percent에서 80percent까지 높인다. 이 밖에도 명절 연휴 전통시장 주변 도로에 2시간 동안 주차를 허용한다.

김병환 기재부 제1차관은 지난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올해 상반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 내외의 완만한 둔화 흐름이 예상된다”며 “2percent대로 신속히 하향 안정될 수 있도록 범부처 총력 대응체계를 흔들림 없이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