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직원 700중 505명 “올트먼 복귀 안 시키면 MS로 이직”



샘 올트먼 오픈AI 전 CEO /로이터연합뉴스

오픈AI 직원 700명 중 505명이 “샘 올트먼 오픈AI 전 CEO(최고경영자)와 그렉 브로크먼을 복귀시키지 않으면 MS(마이크로소프트)로 이직할 것”이라는 성명을 오픈AI 이사회에 전달했다. 505명 리스트엔 미라 무라티, 제이슨 권을 비롯해 샘 올트먼 축출에 앞장선 것으로 알려졌던 일리야 수츠케버 등 오픈AI의 핵심멤버들이 모두 포함됐다. 세계적 수준의 AI 과학기술자 집단인 오픈AI에서 대규모 퇴사가 일어난다면, 챗GPT 개발과 운영을 비롯해 회사의 존립 자체가 불투명해질 것으로 보인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