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타고 마주앉은 1시간… 민생 얘기 길게 나눴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충남 서천 특화시장을 찾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신현종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서천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상경하는 기차에서 1시간가량 이야기를 나눴지만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 김경율 비상대책위원 거취 문제 등 쟁점은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차에는 두 사람 외에 의원, 장관, 대통령실 참모 여러 명이 있었기 때문에 재해 대책 외에 민감한 정치 얘기가 오갈 상황이 아니었다고 한다. 여권에선 두 사람이 신뢰를 확인했지만, 핵심 쟁점에 대한 이견이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에 잠재적인 불씨는 살아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