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앞바다에 풍력발전기 300개… 어업 씨 말릴것”


8일 오전 11시 전남 여수시 국동항. 연막탄이 터지자 어선 600여 척에서 울리는 뱃고동 소리가 여수 앞바다를 가득 메웠다. 여수 연·근해 어민들의 주 조업 해역에 4.7GW(기가와트) 규모 여수 해상풍력발전단지가 추진되자 이에 반대하는 지역 어민들이 어선을 끌고 나와 해상 시위를 벌였다. 뱃고동 소리와 함께 100t급 대형 멸치잡이 어선을 선두로 시위에 참여한 어선들은 ‘여수 어업인 생존권을 박탈하는 해상풍력단지 조성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여수 어민! 여수 바다! 다 죽이는 해상풍력단지 개발 결사 반대!’ 등의 플래카드를 내건 채 여수 앞바다 소경도를 향해 출발했다. 5km에 이르는 어선 행렬은 마지막 어선이 소경도를 돌아 다시 국동항에 입항할 때까지 1시간가량 이어졌다. 최광오 여수수산인회 회장은 “풍력발전 300여 기가 여수 앞바다에 빼곡하게 들어서면 여수 지역 어업은 씨가 마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무리한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확대 정책은 전국 곳곳에서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 간척지 등 농지를 빌려 농사짓던 임차 농민은 태양광 패널 탓에 경작지를 잃고, 어민들은 풍력발전기에 어장이 사라진다며 반발하고 있다.

8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국동항 인근 해상에서 어선 600여 척이 해상풍력 발전기 건설을 반대하는 시위를 펼치고 있다. 여수시 연·근해에는 4.7GW 규모로 해상풍력 발전 300기가 들어설 예정이다. 신재생에너지 확대 과정에 농·어민들이 일터를 빼앗길 처지에 놓이면서 반발도 커지고 있다./여수=김영근 기자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