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방시혁과 ‘우결’ 출연했어야…너무 후회했다” (‘슈취타’)


사진제공=‘슈취타’ 캡처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방시혁 하이브 의장을 언급했다.  

엄정화는 20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의 ‘슈취타’에 올라온 22번째 에피소드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진행자인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가 “엄정화 선배를 얘기할 때 이 분을”이라며 방시혁 의장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에 엄정화는 “내가 ‘초대’를 할 때 처음 봤는데 좋았다. ‘컴 투 미’를 할 때도 다시 만나서 반가웠다. 뮤직비디오 촬영할 때도 케이윌과 같이 와줬다”고 떠올렸다.

사진제공=‘슈취타’ 캡처

이어 슈가가 “재밌는 얘기를 들었다. ‘두 분이 ‘우리 결혼했어요’를 하실 뻔 했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엄정화는 “난 너무 후회했다. 할걸”이라고 웃으며 “그때 내가 너무 시간이 없었다. 기사로 봤는데 방시혁 씨가 그 프로그램을 찍고 싶다 하셨다 하더라. 내가 드라마와 영화 스케줄로 예능 울렁증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생각해보니까 그때 내가 했어야 했다. 그럼 내가 지금 여기 소속이었을 수도 있지 않나”라고 장난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지희 기자 yjhh@edaily.co.kr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