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돈농가, 이제 실시간으로 품질 정보 확인 가능 < 축산 < 뉴스 < 기사본문



데이터기반 양돈농가 종합분석서비스 화면 △자료- 축평원 축산물원패스 누리집

데이터기반 양돈농가 종합분석서비스 화면 △자료- 축평원 축산물원패스 누리집


[전업농신문=이태호 기자] 이제 양돈농가에서 내가 키운 돼지를 실시간으로 품질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은 10월 30일부터 축산물원패스 누리집(www.ekape.or.kr/kapecp)에서 축산분야 빅데이터를 활용한 ‘양돈농가 종합분석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종합분석서비스는 양돈농장의 출하 성적과 이력 신고정보 분석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전국·지역·내농장 평균 돼지 품질 △정육·삼겹부위 품질 △모돈·비육돈 연계 생산성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농장 정보·이력 신고정보·등급판정정보 등 객관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제공되기 때문에 농장경영 의사결정에 참고할 수 있다.


데이터기반 양돈농가 종합분석서비스 매뉴얼(QR코드)
데이터기반 양돈농가 종합분석서비스 매뉴얼(QR코드)


이번 서비스는 농·축산 분야 박람회 시연과 간담회를 통한 축산농가와 양돈업계 의견 청취를 거쳐 만들어졌으며 4차 산업 시대에 빅데이터 기술이 전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온라인·실시간으로 정보가 제공돼 돼지사육과 농장경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연도·월·일자별 출하 패턴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므로 민간 컨설팅 등 다양한 분야에 유용하게 쓰일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축평원 권기문 빅데이터분석처장은 “농장주가 삼겹 생산비율과 지방함량 비율 정보를 확인해 소비자가 선호하는 삼겹살 품질로 개량하거나, 정육형 형질로 개량해 유통량을 늘릴 수 있도록 모돈-비육돈 정보 연계에 집중해서 개발했다”라며 “고품질의 돼지 출하량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축평원은 2021년 농장에서 비육돈을 사육 후 출하했을 때 돼지의 품질이 균일한지 확인할 수 있는 ‘돼지출하 품질관리도’를 제공한 바 있다. 이번에 신설된 분석서비스는 모돈까지 연계했기 때문에 출하한 비육돈의 모돈 정보를 입력하면 모돈별 출하성적 분석정보도 확인할 수 있어 축평원은 앞으로도 서비스 활용 확대를 위해 완성도를 높이고 업계 및 현장 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축평원 박병홍 원장은 “정확한 이력 신고와 모돈-비육돈 연계 관리, 사양관리가 곧 고품질의 돼지 생산으로 이어진다”라며,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각 분야 데이터 연계·분석을 적극 지원하고 지속 가능한 축산업을 목표로 축평원과 축산관련 업계가 함께 상생해 앞으로 나아가겠다”라고 밝혔다.


 



Supply hyperlink

“양돈농가, 이제 실시간으로 품질 정보 확인 가능 < 축산 < 뉴스 < 기사본문”의 14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