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펑펑 운단다” 김재우, 생후 2주만 세상 떠난 子 향한 그리움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개그맨 김재우가 생후 2주 만에 떠난 아들을 그리워했다.

지난 29일 김재우는 “아가야 오늘은 너의 여섯 번째 생일 이란다”라며 장문의 편지를 남겼다.

김재우는 “엄마는 아침일찍 네게 줄 꽃을 사러갔고 아빠는 창문을 활짝 열고 우리집을 깨끗이 청소 했단다. 아가야 우리집엔 아직 네게 주려했던 축구공이 있단다. 아가야 아빤 아직 널 보러 갈 때 마다 펑펑 울고 만단다. 아가야 우린 아직 길에서 네 이름이 들리면 뒤를 돌아 본단다”라며 덧붙였다.

이어 “사랑하는 우리 아가야.. 엄마 아빤 아직 네가 태어난 날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날이란다. 작고 예쁜 하늘색 수국에게.. 널 사랑하는 엄마아빠가…”라고 덧붙여 먹먹함을 더했다.

앞서 지난 2020년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한 김재우, 조유리 부부는 결혼 5년 만에 얻은 아들을 2주 만에 떠나 보낸 사연을 밝혔다.

김재우 부부는 “결혼 5년만에 천사 같은 아들이 생겼다. 임신 기간 동안 SNS에도 육아 일기처럼 글을 올렸다. 아들 이름은 아내를 닮았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김율’이라고 지었다”며 “그런데 이 녀석이 7개월 무렵에 몸이 안 좋다는 걸 알았다. 기다림 끝에 아들을 만났는데 너무 예뻤다.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2주였다. 그러나 몸이 아파서 많이 못 버티고 하늘나라로 갔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Supply hyperlink

““아직도 펑펑 운단다” 김재우, 생후 2주만 세상 떠난 子 향한 그리움”의 19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