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 돋는 동점포였는데…웃지 못한 한화, 끝내기 위기에 미소 지은 이 투수가 승자였다



신인 문현빈(19)이 9회 극적인 동점 투런포를 쳤지만 한화는 웃지 못했다. 곧 이어진 끝내기 찬스를 날리면서 뼈아픈 연장패를 당했다. 문현빈이 주인공이 될 수 있었던 경기가 허무하게 끝났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