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폭로→해명 언제까지? ‘나솔’ 16기 TMI 악순환


‘나는 솔로’ 16기 옥순. 방송 캡처

방송은 이미 다음 기수로 넘어갔는데, ‘나는 솔로’ 16기 멤버들의 폭로 및 해명은 현재진행형이다.

자신의 본명을 이나라라고 밝힌 ENA·SBS Plus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나는 솔로’ 16기 옥순은 지난 20일 방송된 KBS pleasure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해명하고 나섰다. 고가 브랜드 가품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지만 방송·SNS를 통해 드러냈던 재력, 현재 만나는 사람이 광수가 아니냐는 추측 등에 답했다.

일단 재력에 대해서는 “아버지가 1980년도에 사업을 성공해 100억원을 버셨다. 또 늦둥이라 유복하게 자랐다. 고등학생 때도 하루 30만원씩 용돈을 받았다”며 “저는 재산이 하나도 없고 부모님이 훌륭해서 그런 건데 저로 인해 논란이나 오해도 많다. 허세 부린다고 ‘악플'(악성 댓글)이 엄청 달린다”라고 이야기했다.

‘나는 솔로’에서 고가의 스포츠카를 타고 등장한 이유를 묻자 “그 스포츠카는 10년 이상 탄 거다. 다른 차를 끌고 가자니 더 좋은 거였다”라고 답했다.

최근 만나는 사람과 관련해서는 “사람들이 만나는 사람이 있는 줄 알더라. 아직 사귀지 않고 예전 인연과 다시 알아가는 중인데 광수님으로 오해하신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혼 후 만났던 사람인데 그 사람도 ‘돌싱'(돌아온 싱글)이고, 서로 자식은 없다. 당시 이혼한 지 얼마 안된 상황이라 서로 좋아했지만 헤어졌다. 때가 아니라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제가 TV에 나온 걸 보고, 아직 ‘돌싱’인 걸 알고 연락이 왔다”라고 설명했다.

‘나는 솔로’ 16기 상철과 영숙. 방송 캡처

옥순과 마찰을 빚었던 영숙은 최근 상철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며 폭로를 이어갔다. 상철은 영숙에게 성희롱 수위에 준하는 여러 성적인 이야기를 건넸다. 상철이 또 다른 여성에게 보낸 것으로 보이는 메시지 속에는 특정 신체 부위를 촬영한 사진을 보내 달란 요청이 있어 논란이 확산됐다.

상철은 이 같은 논란을 ‘짜깁기’라며 “영숙, 영철, 영수, 혜진이 본인들의 망가진 이미지를 나를 공격해 회복해 보려고 제 사생활을 무슨 금 캐듯이 샅샅이 뒤져서 찾고 이제 하다못해 제가 사귈 때 어떤 여성과 플러팅한 것까지 뒤져서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서로 좋아하는 성인 남녀 간의 이성 관계에서 진한 대화는 문제 될 게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들의 끝나지 않는 소란에 대중의 시선은 냉담하다. 당초 일반인이었지만 ‘나는 솔로’를 통해 남다른 캐릭터성으로 유명해지자 이를 역이용해 각종 논란으로 화제성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소위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것. 무엇보다 굳이 알 필요가 없는 내용의 사생활 폭로가 이어지고, 여기에 해명이 뒤따르는 악순환이 반복돼 피로감을 높이고 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