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들도 스마트폰 사용?…‘최고 인기앱’ 등극했다는 이것


북한의 10대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된 소프트웨어 개발사 삼흥경제정보기술사가 내놓은 앱 ‘나의 길동무’.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인터넷에 접속할 수 없는 북한에서 스마트폰과 태블릿PC용 애플리케이션(앱) ‘나의 길동무’가 인기를 끌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에 따르면 북한의 10대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된 소프트웨어 개발사 삼흥경제정보기술사가 내놓은 앱 ‘나의 길동무’가 북한 주민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나의 길동무는 영상과 라디오, 전자 도서, 노래방 반주음악, 게임 등을 구매할 수 있는 앱이다.

이 앱에서는 영어학습지원, 글공부와 같은 교육 프로그램, 부항 치료법, 30일 몸 단련과 같은 건강 프로그램, 노래방, 카드 게임과 같은 오락 프로그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일부 콘텐츠는 유료다.

아울러 나의 길동무를 이용하면 여러 상업 봉사 기관에서 결제할 수 있다고 조선신보가 기술한 점을 고려하면 전자결제 기능도 탑재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서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 앱을 설치하려면 직접 매장에 찾아가야 하지만, 삼흥경제정보기술사는 지난 2019년 인트라넷으로도 콘텐츠를 구매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했다.

북한 선전매체 아리랑은 지난 2019년 8월 나의 길동무 4.3이 “이동통신망과 콤퓨터망에 의한 ‘점수결제체계’를 새롭게 받아들여 사용자들이 장소에 구애됨 없이 손쉽게 자료들을 구입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지순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여기서 점수는 일종의 포인트”라며 “통상 앱을 구매하는 정보기술교류소에 가서 점수를 ‘충진’, 우리식으로 충전하면 그 점수로 프로그램을 결제하는 구조”라고 밝혔다.

나의 길동무가 지난 2017년 처음 출시됐을 당시 전자책 열람 기능만 있었으나, 여러 차례 업데이트를 거치면서 ‘국민 앱’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새다.

현재 나의 길동무가 콘텐츠를 유료로 판매한다는 점에서 구글의 플레이스토어, 애플의 앱스토어와 같은 앱 장터로 봐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