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공항서 AI 안면 인식 거부권 보장”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지난 26일 노스캐롤라이나주 랄리에서 연설을 마친 뒤 조 바이든 대통령과 포옹하고 있는 모습. 이번 백악관의 AI(인공지능) 대책은 해리스 부통령이 발표했다.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28일 연방 정부의 AI(인공지능) 기술 활용과 관련한 규제 및 혁신안을 발표했다. 발전 속도가 걷잡을 수 없이 빠른 AI 기술을 연방 기관이 활용하는 과정에서 자국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는 구체적인 대책과 함께 미 정부가 첨단 AI 기술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안 등이 포함됐다. 미국은 지난 21일엔 유엔총회에서 AI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한 국제적 합의를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주도해 통과시켰다. AI 기술의 신뢰성과 투명성이 국제사회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AI 규제 논의를 미국이 주도하겠다는 의도란 분석이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AI 기술의 위험을 완화하면서도 그 혜택을 활용하기 위한 연방 정부 차원의 첫 정책”이라며 “연방 기관의 구체적인 AI 활용 지침은 ‘책임 있는 AI 혁신’을 선도해 온 바이든 행정부의 또 다른 노력”이라고 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