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철강… 中이 보조금 쏟아 키운 산업들 줄줄이 공급 과잉



BYD의 전기차 생산 시설. /BYD 제공

중국 정부는 그간 자국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자국 우선주의 정책을 펼쳐왔다. 탄탄하고 큰 내수 시장과 정부에서 지급하는 막대한 보조금을 앞세워 중국 내에서 먼저 완전한 자급 체제를 구축한 뒤 수출을 확대해 글로벌 시장 지배력을 높이는 방식이다. 이런 정책으로 싼값의 중국산 제품이 세계에 쏟아지며 시장을 교란하자 다른 나라에선 중국산에 대한 견제도 강화되고 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