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칙왕 후배 안아줬다’ 쇼트트랙 박지원, 황대헌 사과 받고 화해


쇼트트랙 국가대표 박지원(왼쪽)과 후배 황대헌. 넥스트크리에이티브

한국 남자 쇼트트랙 에이스 박지원(28·서울시청)이 후배 황대헌(25·강원도청)을 품에 안았다. 잇단 반칙으로 국제 대회 우승이 무산됐지만 진정 어린 사과를 받았다.

박지원의 매니지먼트 회사 넥스트크리에이티브와 황대헌의 소속사 라이언앳은 23일 입장문을 내고 둘이 화합했다고 밝혔다. “전날 박지원과 황대헌이 만나 그동안 하지 못했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면서 “서로 이해하고 공감하며 지난 상황들에 대해 황대헌이 박지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는 내용이다.

이어 “박지원과 황대헌은 쇼트트랙 팬과 국민 성원에 보답하고 쇼트트랙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또 “두 선수가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서로 응원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시즌 박지원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남자부 랭킹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서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1000m와 1500m를 석권하며 국가대표에 자동 선발됐다.

올 시즌에도 월드컵 랭킹 1위를 달성한 박지원은 세계선수권에서도 선전이 기대됐다. 그러나 황대헌에게 잇따라 반칙을 당해 1000m와 1500m 2연패가 무산됐다. 황대헌이 잡아 당기는 반칙을 범한 여파로 박지원은 레이스 도중 밀려 펜스에 강하게 부딪히는 바람에 목과 머리를 다치기도 했다.

2024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황대헌(12번)의 반칙으로 중심을 잃은 박지원(오른쪽 2번째). AP=연합뉴스

이에 박지원은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을 따고 최고 성적을 거둔 선수에게 주어지는 국가대표 자동 선발 자격을 얻지 못했다. 지난해 10월 ISU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까지 박지원은 황대헌의 반칙에 우승이 무산됐다.

박지원으로서는 억울하게 국가대표 선발전을 치러야 했다. 이달 초 열린 1차 선발전에서도 박지원은 남자 500m 준결승에서 황대헌이 추월하는 과정에서 충돌하는 일이 벌어져 결승행이 무산됐다.

그럼에도 박지원은 남은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1위로 태극 마크를 달았다. 반면 황대헌은 다른 선수에도 반칙을 범하는 등 좋지 않은 경기력으로 최종 11위에 머물러 대표로 발탁되지 못했다.

선발전 뒤 박지원은 황대헌의 사과에 대해 “지금까지는 대표 선발전에 집중해야 해서 사소한 부분까지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추후에 수용 여부를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결국 황대헌의 진심이 담긴 사과에 흔쾌히 후배를 안아줬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