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진 눈물…’살림남’ 합류와 동시에 최고 시청률 경신


사진: KBS 제공

박서진이 ‘살림남’ 합류와 동시에 최고 시청률을 이끌었다.

2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 시청률은 전국 기준 4.2percent를 기록했다. 특히 새롭게 합류한 박서진이 아버지의 진심 어린 속마음을 듣고 눈물 흘리는 장면이 5.3percent의 최고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날 박서진은 KBS 1TV ‘인간극장’ 이후 13년 만에 가족 완전체로 출연했다. 박서진은 부모님이 뱃일을 나갔다는 전화를 받고 곧장 고향 삼천포로 향했고, 부모님에게 “배 타지 말라고 했잖아. 배 빨리 팔아버려야겠다”고 화를 냈다. 박서진은 “첫 콘서트를 앞두고 부모님 배에 구멍이 나서 하마터면 두 분이 같은 날 돌아가실 뻔했다”라며 숨겨진 사연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과거 두 형의 죽음과 어머니의 말기 암 판정 등으로 인해 사춘기 시절부터 가장의 무게를 짊어져야 했던 박서진은 ‘살림남’을 통해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박서진은 “저에게 살림이란 지금까지 제가 이룬 게 살림인 것 같다”라면서 “부모님 모시고 동생 챙기는 모든 것이 살림의 하나이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본인의 인생에 대한 질문에는 한참 말을 잇지 못하며 “딱히 생각나는 게 없다”고 답해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

아버지는 그간 가족을 위해 헌신한 박서진을 향해 “이제는 가족에 대한 책임감을 내려두고 너의 인생을 살고 부모 걱정 좀 하지 말고 살아라”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어 “고마웠다 그동안. 진짜 고맙다 아빠가”라고 덧붙여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아버지의 진심을 들은 박서진은 “‘그동안 고마웠다’라는 말이 마치 끝을 의미하는 것 같아서, 그 마지막 말은 듣기가 싫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박서진은 ‘살림남’에서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한 질문에도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라며 또 한 번 가족을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KBS 2TV ‘살림남’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 신세경, 연보라 슬립 드레스 입고 뽐낸 기품…”우아해 고급져”
▶ 이효리, 데프콘 옆에서 가슴아래 노출…극단적 각도에도 절세미녀
▶ ‘조재현 딸’ 조혜정, 핑크 시스루 블라우스 입고 뽐낸 ‘청순 섹시美’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