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따로 만난 尹 “대통령 돼보니 박정희 위대함 느껴”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제44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박정희 대통령의 정신과 위업을 다시 새기고, 이를 발판으로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유족 대표로 참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만나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도 함께 참배했다. 윤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 만남은 작년 5월 윤 대통령 취임식 이후 약 1년 6개월 만이다. 이날 오후에는 경기 파주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 2주기 추도식, 국회에선 문민정부 출범 30주년 세미나가 열렸다. 정치 양극화 속에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추모와 재평가를 통해 통합 흐름도 속도를 내고 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