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All That Golf]최경주가 키운 이재경·김민규, 멘토 이름 딴 대회서 우승 사냥



/KPGA 민수용 사진작가
최경주재단 골프 꿈나무 출신인 김민규(왼쪽)와 이재경은 한국 골프의 기대주로 성장했다. 이들은 24일부터 열리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의 강력한 우승 후보다. 사진은 대회를 앞두고 함께 연습 라운드를 돌다 포즈를 취한 모습.

“내년 말 미국 무대에 도전해서 PGA 투어에서 10승 이상 거두고 싶어요.”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