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시켜준다” 女 유인해 성폭행한 패션업계 거물


▲ 피터 니가드(가운데)가 미국 연방정부의 성학대 혐의로 수감 중이다 사진 : 뉴욕포스트

미성년자를 포함해 다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캐나다의 거물 패션 사업가에게 유죄 평결이 내려졌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은 12일(현지시각) 캐나다 온타리오 법원 배심원단이 이날 열린 공판에서 ‘니가드 인터내셔널’의 창업자 피터 니가드(82)가 받는 4개 성폭행 혐의에 대해 유죄를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성폭행 혐의 1건과 감금 혐의 1건에 대해선 무죄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법원의 최종 선고는 이달 중 내려질 예정입니다.

피해자들은 재판에서 니가드가 건물 구경을 시켜준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토론토 본사 건물에 위치한 자신의 주거 공간으로 데려가 성폭행을 저질렀다고 증언했습니다.

범행은 1980년대부터 2005년까지 이뤄졌으며, 피해자 중에는 사건 당시 나이가 16세에 불과했던 미성년자도 있었습니다.

니가드 측은 재판에서 회사 직원이었던 1명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은 만난 기억조차 없다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의 범죄인 인도 청구에 따라 니가드는 캐나다 형사재판 절차가 끝난 뒤 미국 뉴욕으로 이송돼 인신매매, 공갈 등 9개 혐의로 다시 별도의 재판을 받게 될 전망입니다.

뉴욕 검찰에 따르면 니가드와 그의 사업상 동료들은 모델이 될 기회를 주겠다고 약속해 여성들을 모집한 뒤 바하마의 저택으로 데려가 약물과 술을 먹이고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 등을 받습니다.

니가드는 뉴욕 검찰의 범죄인 인도 청구로 지난 2020년 12월 캐나다에서 체포돼 수감 생활을 해왔습니다.

니가드 측은 건강상 이유를 들어 범죄인 인도 결정을 취소해 달라며 항소한 상태입니다.

핀란드 태생인 니가드는 50여 년 전 캐나다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스포츠웨어 회사를 설립해 북미에서만 170개 매장을 거느린 대형 유통업체로 키웠습니다.

#니가드 #패션업계 #모델 #성폭행

Copyright@ KWANGJU BROADCASTING COMPANY. all rights reserved.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