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춤 or 재도약 갈림길… 최강희→원빈 ‘공백기’ 속사정



‘끝’이 아닌 ‘잠깐 멈춤’이라는 표현이 맞지 않을까. 긴 공백기를 가지고 있는 배우들의 속사정은 무엇일까. 오랜 기간 달려오며 자신을 돌아보지 못한 탓에 쉬는 시간을 가지며 충전을 하고 있기도 하고, 배움의 시간을 가지며 더 멀리 바라보고 있기도 하다. 그들의 속사정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