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와 SSG가 ‘1승1패’였다면 더 보기 좋았을 장면들



전준우와 오태곤, 유강남과 이지영이 경기 전 뜨겁게 포옹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경기 전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 선수들이 반갑게 만나 회포를 풀었다. ‘유통 라이벌’이라는 대결 구도가 무색할 정도로 양 팀 선수들의 만남은 화기애애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