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얼리 크리스마스’



‘이젠 크리스마스만 남았다.’

국내 유통·가전·자동차업체들이 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11월부터 성탄절을 앞세우는 ‘얼리(Early) 크리스마스’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고물가·고금리가 이어지고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연말에 고객을 불러 모을 마지막 기회는 크리스마스밖에 없다는 절박한 심리가 ‘얼리 크리스마스’ 마케팅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