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미아가 하늘에서 웃고 있겠죠”… 비예가스 눈물의 우승컵



카밀로 비예가스가 13일 PGA투어 버터필드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확정짓는 퍼트에 성공하고는 하늘을 올려다보고 있다./AFP 연합뉴스

온몸을 지면에 밀착해 그린을 읽는 독특한 스타일 때문에 ‘스파이더맨’이란 애칭으로 불리던 카밀로 비예가스(41·콜롬비아)는 젊은 시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화려한 꽃 같은 선수였다. 모델 같은 날렵한 몸매에 거침없는 경기 스타일, 톡톡 튀는 말솜씨와 자유분방한 생활에 이르기까지 팬들 눈길을 끌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