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로 오해 줄이자”… 왕이·블링컨, 美中 정상회담·중동문제 논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6일(현지 시각) 워싱턴DC를 방문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장관)과 양자 회담을 했다. 양국의 외교 수장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만찬을 겸해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대응 등을 논의했다. 회담 전 모두 발언에서 왕 부장은 “중·미 간 대화가 필요하다”며 “대화를 통해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오해와 오판을 줄이며, 부단히 공통의 인식을 확대하고, 호혜적 협력을 전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왕 부장의 발언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오른쪽)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DC 국무부에서 회담 전 대화를 나누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양국 관계와 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대응 등을 논의했다. /AFP 연합뉴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