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공영’ 주장 방송의 자막조작·허위보도 무책임”



이도운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통령실은 12일 윤석열 대통령의 2022년 9월 미국 방문 과정에서 불거진 MBC의 ‘자막 논란’과 관련해 법원이 정정보도를 하라고 판결한 데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를 바로 잡고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소모적 정쟁을 가라앉힐 것”이라고 밝혔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