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방부도 6·25 영웅 ‘친일파 낙인’ 찬성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 국가보훈처(현 국가보훈부)가 고(故) 이종찬 전 국방부 장관 등 6·25 참전 용사들의 국립현충원 안장 기록에 ‘친일반민족행위자(친일파)’ 문구를 넣는 과정에 국방부가 동참했던 것으로 7일 확인됐다. 국방부는 백선엽 장군 등 태극무공훈장 유공자라도 노무현 정부 때 조직된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규명위)’가 분류한 ‘친일파 1005명’에 포함되면 현충원에 묻힐 수 없다는 내용의 국립묘지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찬성’ 의견을 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군 내부에서는 “다른 부처도 아닌 국방부가 나라 지킨 군 선배의 명예에 먹칠해서 되겠느냐”는 반발이 나왔지만 국방부는 “‘BH(청와대)’ 뜻”이라며 밀어붙였다고 한다.

본지가 국회 정무위·국방위를 통해 입수한 자료를 보면, 보훈처는 2018년 11월 ‘친일파’ 문구를 현충원 안장자 기록에 삽입해도 되는지 국방부에 협조 공문을 보냈다. 대전현충원 관할은 2006년 보훈처로 이관됐지만, 서울현충원은 여전히 국방부 관할이기 때문이다. 보훈처가 ‘친일파’ 문구를 넣으려는 대상은 총 11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서울현충원에는 이 전 장관, 이응준 초대 육군참모총장 등 6명이 안장된 상태였다.



Supply hyperlink 신림노래방알바-seoul-010-8956-8388,카톡:bb001224신림노래방알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