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험지 꺼리는데… 원희룡 “가장 센 상대와 붙겠다”



일러스트=박상훈

윤석열 정부 ‘스타 장관’들의 내년 4·10 총선 차출론이 번지면서 여권 내부에서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로 출마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원 장관도 주변에 “만약 지역에 출마한다면 가장 어려운 지역에서 가장 센 상대와 붙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장관이 지난 대선 기간 ‘대장동 1타 강사’ 소리를 들으며 이 대표 저격수 역할을 한 만큼, 이번 총선에서 이 대표와 정면으로 맞설 적임자라는 것이다. 원 장관과 이 대표의 대결이 성사되면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권고안인 ‘친윤 핵심, 중진 의원들의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에 마중물 역할을 할 수도 있다.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hopping Cart
  • Your cart is empty.